뉴스 > 정치

이재명 "'구속 기소' 정진상, 법정서 무고 증명할 것 믿는다"

기사입력 2022-12-09 17:10 l 최종수정 2022-12-09 17:21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시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2022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2022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 기소된 것에 대해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이 대표는 9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검찰의 정해진 수순에 따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이 오늘 기소됐다. 이미 예견했던 일"이라며 "법정에서 무고를 증명해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치 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 그 사이에 민생은 망가지고 민주주의는 질식하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은 저를 직접 수사하겠다고 벼르는 모양"이라며 "10년 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시라"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이 대표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며 "공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라며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도 했습니다.

이 대표는 "검찰 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며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서 검찰은 정 실장을 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습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7회에 걸쳐 총 2억 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