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뉴스7] 문 정부, 공자학원 체제선전 의혹 파악하고도 방치…교육부는 실태조사도 했었다

기사입력 2023-01-16 19:00 l 최종수정 2023-01-16 19:41

【 앵커멘트 】
공자학원의 중국 체제 선전 의혹과 관련한 후속보도 이어갑니다.
앞서 MBN은 국정원이 국내에 설치된 공자학원에 대한 실태 파악에 착수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에서 공자학원에서 사용하는 교재 상당수에 공산당 이념을 선전하는 내용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MB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그 사이 국내 공자학원은 한 곳 더 늘었습니다.
안병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수도권 한 대학교에 설치된 공자학원에서 실제 사용하는 중국 문화 교재를 MBN이 입수했습니다.

'대세를 따른다'는 중국어 표현을 설명하는 대목입니다.

"사회주의로 가고 싶은 사람도 많다"는 중국 공산당원 작가의 작품을 인용해 놨습니다.

이 밖에도 곳곳에 사회주의 창시자 마르크스를 다룬 표현이 등장합니다.

해당 교재는 국내 출판사에서 냈지만, 공동 저자에는 중국국적의 공자학원 강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미 정부는 2021년 국내 공자학원에서 사용하는 교재 99종에 대한 실태 파악에 착수했던 것으로 MB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미국과 유럽, 이웃 나라 일본에서는 공자학원 퇴출 움직임이 한창 일고 있던 때였습니다.

관계부처 장·차관에도 관련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해 하반기 교재 12종에서 공산당 선전 내용이 있음을 확인했지만, 정부는 공자학원이 들어서 있는 대학에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국내 23곳으로 아시아 지역 최다였던 공자학원은 2021년 7월 서울 관악구에 한 곳이 추가돼 24곳으로 늘어났습니다.

▶ 인터뷰(☎) : 주재우 / 경희대 국제정치학 교수
- "세뇌교육을 당하게 되면 우리가 중국에 대해서 올바르게 이해하고, 정확하게 보고, 진단하고,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할 수밖에 없죠."

교육 당국은 조치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선전 활동이 명백하게 드러나지 않아 당장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MBN 뉴스 안병수입니다.

[ ahn.byungsoo@mbn.co.kr]
영상취재 : 정재성·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