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내 원어민 강사 마약검사 강화

기사입력 2011-02-07 08:47 l 최종수정 2011-02-07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서 원어민 강사로 취업하려는 외국인에 대한 마약검사가 강화됐습니다.
법무부는 회화 지도 비자로 입국해 체류 중인 외국인이 어학원 등에 강사로 취업할 때 마약복용 여부에 대한 검사를 받도록 하는 출입국관리법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외국인이 강사로 취업하려면 식품의약품안전청이 허가한 마약류 진단시약으로 1차 면역검사를 받은 뒤 양성반응이 나타날 경우 2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검사 필수항목은 히로뽕·코카인·아편·대마초로, 2차 검사에서도 양성반응이 나오면 비자 발급이나 연장이 불가능합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중국 또 '주황색 하늘'…서풍 타고 한반도 유입
  • 문 대통령, '비주류' 김부겸·이철희 발탁 의미는?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고창군 특정 마을 주민들 암 발병…고창군 "공장 주변 등 환경오염 조사"
  • [영상] 곰 무서운 줄 모르는 강아지...쫒아낸 방법은?
  • 서예지, 위약금 '수십 억' 가능성…광고계 손절 러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