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4억 투자 사기 50대 징역 7년

기사입력 2011-02-28 02:30 l 최종수정 2011-02-28 02:34

수원지법 형사12부는 좋은 투자거리가 있다며 주부, 회사원 등으로부터 수십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54살 여성 안 모 씨에 대해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이 장기간에 걸쳐 반복된데다 같은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

이 6차례에 달하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안 씨는 지난 2004년 10월 인천 연수구 한 식당에서 주인 고 모 씨에게 "보석을 싸게 사 높은 이윤을 남길 수 있다"며 3억 4천여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는 등 2008년까지 15명으로부터 모두 34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입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