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 시장이 소음 항의한 이웃 때려" 입건

기사입력 2011-02-28 08:55 l 최종수정 2011-02-28 09:04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층간 소음에 항의

하는 아래층 이웃 주민을 폭행한 혐의로 김 모 전 수원시장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전 시장은 지난 23일 오후 5시 30분쯤 수원시 한 아파트에서 58살 여성 이 모 씨가 "밤늦게 러닝머신 타지 마라"며 핀잔을 주자 지하 주차장에서 이 씨의 멱살을 잡고 정강이를 걷어찬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