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 구속영장 청구

기사입력 2011-05-25 18:03 l 최종수정 2011-05-25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부산저축은행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 해동건설 박형선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회장은 정치권과도 친분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져 파장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안형영 기잡니다.


【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인 박형선 해동건설 회장에 대해 배임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06년부터 경기도 시흥시 영각사 납골당 사업을 하면서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천200억 원을 불법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 등은 납골당 준공승인까지 받았지만, 사찰 대표가 가짜 승려라는 게 들통나면서 사업 승인은 받지 못했습니다.

박 씨는 또 부산저축은행이 3천억 원을 대출해 준 전남 신안군 리조트 개발 사업에도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박 씨가 인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정관계에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박 씨와 연고가 있는 정치인 2명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납골당에 투입됐던 자금 중 일부가 캄보디아 신도시 개발 사업으로 흘러들어 간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정치인과 교류가 왕성했던 것으로 알려져, 구속되면 정관계 로비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안형영입니다. [tru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