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고정보 빼줄게" 도박꾼 등친 경찰청 공익

기사입력 2011-05-26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112 신고센터의 신고 정보를 빼내주겠다며 불법 도박업자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경찰청 공익근무요원 30살 장 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경찰청 홍보담당관실에서 근무하던 장 씨는 사설 카지노 운영자인 32살 박 모 씨에게 "신고정보를 빼내주겠다"고 속여 4차례

에 걸쳐 2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 씨는 또 박 씨의 도박장에서 망을 보며 일당 10만 원씩을 받거나, 경찰이 마치 박 씨의 도박장에 대한 수사를 종결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박 씨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도심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박 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한미, 지대지미사일 동해로 발사…강릉, 섬광과 폭발로 난리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화재' 현대아울렛 대전점 보상안 발표…1천 명에 생활지원금 지급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