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육군 중위, 강화 훈련도중 추락사… '낙하산 안 펴져' 현장서 사망

기사입력 2011-05-27 17:29 l 최종수정 2011-05-27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낙하훈련을 받던 육군 중위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27일 오전 8시 30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매산리 특전교육단에서 정기 강하훈련을 받던 특전사 소속 김모(28·학사51기) 중위(대위 진급예정)가 추락해 사망했다.

이에 대해 한 육군 관계자는 "오늘 기상상태는 양호했지만 김 중위의 낙하산 산불이 강하훈련용 기구(일명 '코끼리') 케이블에 감겨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 중위는 낙하산이

펴지지 않아 300m 상공에서 그대로 추락해 현장에서 숨졌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특전사 9여단 시설대장으로 부임한 김 중위는 이날 사고 전까지 모두 6차례 강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김 중위의 계급을 1계급 추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혜리 인턴기자(hyelis25@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윤상현, 대통령 해외순방 비호…"대응 미흡했지만 성과도"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