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군기지 첫 공동조사…지하수 채취

기사입력 2011-05-27 18:35 l 최종수정 2011-05-27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고엽제 매립 의혹을 받는 경북 칠곡군 미군기지에 대한 한미 공동 조사단의 첫 조사가 이뤘습니다.
조사단은 기지 주변 지하수 시료를 채취해 전문기관에 분석을 맡기기로 했는데요.
미군은 채취와 분석과정에는 직접 참가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20여 명으로 구성된 한미 공동조사단이 미군기지 캠프캐럴에서 첫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조사단은 우선 미군기지 인근 교육문화회관과 학교, 목욕탕 등 3곳에서 지하수를 채취했습니다.

특히 교육문화회관은 고엽제가 매립된 것으로 의심되는 미군기지 내 헬기장과 인접해 오염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지목됐습니다.

그러나 조사에 참가한 한 전문가는 사견을 전제로 오염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양임석 / 한국 환경 위해성 평가 연구원장
- "다이옥신이 함유된 고엽제를 여기(캠프캐럴)에 폐기처분 했다 하더라도 30년 만에 여기(칠곡군)까지는 이동속도를 봐서 이동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조사단은 다음 주까지 낙동강 물과 미군기지 주변 토양의 시료를 채취하고 나서, 시료별로 전문기관에서 정밀 검사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표본과 항목이 많아 분석까지는 2주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미군은 분석과정에는 참여하지 않는 대신 기지 관련 자료 제공에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미군 관계자
- "저희 쪽에서는 표본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이번 수질 검사는 한국 쪽에서 표본을 뽑고 있습니다. 옆에서 도움을 주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한미 공동조사단은 다음 주부터 캠프캐럴 내에서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고엽제와 화학물질 매립의혹을 밝히는데 미군과 우리 정부가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설지는 좀 더 두고 봐야겠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10대 여학생 성폭행'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 구속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