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승부조작 부끄럽다"…축구선수 정종관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11-05-30 19:57 l 최종수정 2011-05-30 2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승부 조작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던 프로축구 전 전북 현대 소속 정종관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서에는 승부조작의 당사자로서 부끄럽고 괴롭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서복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늘(30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한 때 K리그에서 뛰었던 정종관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새벽 1시쯤 호텔에 들어온 정 씨가 시간이 지나도 나오지 않은 것을 이상히 여긴 호텔 관계자가 목매 숨져 있는 정 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 인터뷰 : 호텔 관계자
- "문이 닫히고 나오지 않으니까 직원이 들어갔지요. (발견 후) 다 연락했지요. 경찰서건 소방서건."

당시 정 씨의 객실에는 A4용지 1장과 메모 5장의 유서와 함께 소주병이 있었습니다.

유서에는 승부조작의 당사자로서 부끄럽고 괴롭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또 검찰에 구속된 축구선수 2명을 언급하며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 인터뷰 : 박성주 / 서울 강남경찰서 형사과장
- "승부조작과 관련돼서 부끄럽고 괴롭다. (구속된 선수)2명에 대해서는 내가 시킨 일인데 조사받게 돼서 미안하다."

2004년부터 2007년 시즌까지 K리그 전북 현대에서 뛰었던 정 씨는 프로축구 승부조작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 있었습니다.

검찰은 정 씨가 지난 4월 열린 K리그 2경기의 승부를 조작하는데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혐의로 지난 25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은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왔습니다.

MBN뉴스 서복현입니다. [sph_mk@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대선 D-100…'높은 비호감' 속 '표심 안갯속'
  • 여자친구 얼굴 수십 차례 폭행…출동 경찰은 귀 찢어져
  • 주말도 4천 명 육박…사망자·위중증 모두 '역대 최다'
  • 굴 삶다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3명 얼굴 화상…음주 역주행 '쾅'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