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세슘 토양오염 수도권으로 확대

기사입력 2011-06-17 11:41 l 최종수정 2011-06-17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출된 세슘에 의한 토양오염 지역이 수도권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의 측정 결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100~120km권에 있는 도치기현 일부 지역과 이바라키현 일부 지역에서 지표 1㎡당 세슘의 축적량이 10만∼30만 베크렐에 달했습니다.
도치기와 이바라키는 수도권이어서 방사성 물질에 의한 토양 오염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수도권의 토양 오염이 아직 문제가 되는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으나 세슘은 반감기가 30년이어서 계속 토양에 쌓이면 농작물과 식수를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이준석 질문에 "다른 정치인 발언 챙길 기회 없어"
  • [속보] 민주 비대위, `기소 시 당직정지` 당헌 유지 결정
  • [전문] '취임 100일' 윤 대통령 "늘 국민 뜻 세심히 살피겠다"
  • '비대위 출범' 주호영, "이준석 안 만났다"더니…15일 회동설엔 '침묵'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