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간 큰' 여직원, 회삿돈 36억 꿀꺽

기사입력 2011-11-25 06:39 l 최종수정 2011-11-25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려 주식투자로 탕진한 여직원이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007년 3월부터 인감도장을 미리 찍어둔 은행전표를 이용해 회삿돈을 자신의 통장으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4년여 간 약 36억 원을 횡령한 모 유통업체 직원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씨가 다닌 회사는 연매출 1천500억 원 가량으로 작지 않은 규모인데도 김씨가 자금 관리를 도맡은 탓에 범행을 눈치 채지 못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처음 이체한 돈을 주식에 투자했다가 날리는 바람에 이를 만회하기 위해 공금을 계속 가져다 썼다"고 진술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