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만취 버스 곡예운전, ‘출입문 열고 공포의 질주’

기사입력 2011-11-26 01:37 l 최종수정 2011-11-26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찔한 만취버스 곡예운전을 벌이던 운전기사가 형사 입건됐다.
11월 25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서울 신촌역에서 마을버스를 몰던 49살 최모씨는 어젯밤 만취한 채 버스 운전대를 잡고 곡예운전에 가까운 위험천만한 운전을 했다.
출입문을 열고 달리거나 급정거를 하는 등의 그의 운전에 승객들

은 30분동안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결국 최 씨는 승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음주 측정 당시 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94%의 만취 상태였다.
만취버스 곡예운전으로 승객드을 공포에 떨게 한 최씨는 결국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MK스포츠 온라인뉴스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