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 내 성희롱, 최초 산재 인정

기사입력 2011-11-26 22:25 l 최종수정 2011-11-27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회사 상사에게 성희롱을 당한 여성 근로자에 대해 산업재해 판정이 처음으로 내려졌습니다.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들이 보상받을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인 만큼, 비슷한 처지에 있는 이들의 산재 신청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김한준 기자입니다.


【 기자 】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의 사내 하청 업체에서 일하던 비정규직 여성 A씨.

A씨는 2009년 4월부터 회사 간부 2명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습니다.

이들은 근무 중 신체접촉을 한 데 이어, '나 OO 좋아 사랑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한밤중에 '거기 가서 자겠다'는 전화를 걸었습니다.

견디다 못한 A씨는 지난해 9월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고, 성희롱 피해 사실을 인정받았습니다.

근로복지공단도 A씨가 성희롱에 따른 스트레스로 불안, 우울 등 정신질환을 앓게 됐다며 산업재해로 인정했습니다.

성희롱에 따른 피해가 산재로 인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A씨는 병원 치료비와 함께 휴업 급여 등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직장 내 성희롱이 산재 판정을 받으면서 유사한 성희롱 피해 여성의 산재 신청이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한준입니다. [ etoile@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러, 동원령 반발 총격 사태…학교서 총기 난사 사고까지
  • 큰 변화 없는 마스크 해제 첫날…"실내 마스크는 다 같이 벗어야"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참사'…7명 사망·1명 중상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