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Y유전자 감식자료 증거 불인정"

기사입력 2006-08-04 15:37 l 최종수정 2006-08-04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계로부터 유전되는 성염색체의 유전자는 간접증거에 불과하다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은

유전자좌는 하나로 묶여 자손에 전달돼 개인식별력에 한계가 있다는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을 받아들여 승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김모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씨는 택시승객을 살해하고 현금을 빼앗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안철수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하지 않기로..."... 김종인도 "조문 일정 없다"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카자흐스탄 덮친 정체불명 폐렴…WHO "코로나19일 수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