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아살해 프랑스인 조사 어려워"

기사입력 2006-08-04 23:22 l 최종수정 2006-08-04 2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 프랑스 한국대사관측은 서울 서래마을 영아 유기 사건에 연루된 프랑스인에 대한 조사가 현재 상황에서는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대사관 박창호 경찰 주재관은 이 프랑스인 C씨가

현재까지 참고인 신분이라며 현재로서는 직접 방문조사나 서면조사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박 주재관은 다만 C씨가 주불 한국 경찰 주재관에 자진 출석해 본인의 항변권 보장을 위한 증거나 자술서를 제출하는 경우 접수해 한국으로 송부하는 조치는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 비서실장 "1시 39분 마지막 통화"…방조 혐의도 곧 조사할 듯
  •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서 3명 확진…선원 전수검사 중
  •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도 조국 사태 이후 최저"
  • "기분 나쁘게 보냐"…모르는 여성 갈비뼈 부러지도록 폭행
  • 전기차 10만대 시대…기름도둑이 전기도둑 됐다?
  • 인천 '수돗물 유충' 확산…부평·강화도서도 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