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려진 정부 문서로 공문서 위조

기사입력 2006-08-07 18:57 l 최종수정 2006-08-07 1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은 버려진 정부 문서 조각으로 공문서를 위조해 행사한 혐의로 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정씨는 국세청 국장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행세하며 교육부 차관과 국

장의 서명이 기재된 문서를 위조해 의뢰받은 1억원 채권추심을 미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정씨가 변호사 사무실 등에서 습득한 문건으로 공문서를 위조한 전력이 있고, 6억원 상당의 위조 출금전표를 갖고 있는 점으로 미뤄 추가 범행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비건 "협상상대 정해지면 북한과 대화…남북협력 지지"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