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식당 상품권 뿌린 구의원 당선무효형

기사입력 2006-08-08 10:07 l 최종수정 2006-08-08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식당 상품권을 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울 강동구 구의원 이모씨에게 벌금 150만원

을 선고했습니다.
현행 선거법상 당선자의 선거범죄로 징역이나 백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됩니다.
이씨는 선거를 170여일 앞두고 주민 6백명에게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인사장을 돌리고 이 가운데 338명에게 외식상품권을 동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