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 곳서 판매한 로또 5장 모두 1등

기사입력 2012-01-01 20:25 l 최종수정 2012-01-02 08:08

한 로또복권 판매점에서 팔린 복권 5장이 지난해 마지막 추첨에서 전부 1등에 당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달 31일 시행된 제474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은 15장으로, 이 가운데 5장이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됐습니다.
복권을 판매한 편의점 직원은 "한 명이 1등 복권 5장을 모두 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1등 복권의 상금은 9억 3천만 원으로 5장을 한 사람이 샀을 경우 46억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