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명퇴'신청 교사 급증…"학생지도 어려워"

기사입력 2012-01-03 0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서울에서 명예퇴직을 신청한 교사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교육

청에 따르면 오는 2월 말 명예퇴직을 신청한 교사는 920명으로 전년대비 25% 증가했습니다.
이런 현상에 대해 학생 생활지도가 어려워지는 등 교육현장의 여건이 바뀐 게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교육청의 명퇴는 매년 2월과 8월 두 차례 이뤄지며, 20년 이상 재직하고 정년까지 1년 이상 남았을 때 신청할 수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문재인 전 대통령 "내가 최종 승인, 도 넘지 말라"…'서해 사건 수사' 반발
  • 주유소 품절 하루 사이 2배. 49개로 늘어…산업부, 업무개시명령 검토
  • [카타르] BBC 서튼 예측 "일본, 스페인전 패배할 것"…오는 2일 일본 16강 도전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