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프랑스인 C씨 부부 "한국서 조사 받겠다"

기사입력 2006-08-11 02:22 l 최종수정 2006-08-11 0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서래마을 영아 유기 사건에 연루된 프랑스인 C씨 부부가 한국으로 돌아가 경찰 조사를 받겠다는 의향을 나타냈다고 프랑스 주재 한국

대사관이 밝혔습니다.
C씨 부부는 투르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달 28일 한국으로 돌아가 한국 경찰의 조사를 받겠다는 의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씨 부부는 조사 직전 변호사를 통해 자신들은 죽은 채 발견된 영아들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방부 병영생활관 예산 대통령실 이전에 사용...국방부 "장병시설 영향 없어"
  • '개방' 청와대에 146일 동안 200만 명 다녀갔다
  • 우크라이나 요충지 탈환에 '뿔난' 푸틴···NYT "핵 사용 위기 커져"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김건희 박사논문 5인 서명 '동일인' 추정···교육부 "하자 없다"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