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변호사 7명 첫 업무정지 명령

기사입력 2006-08-31 16:52 l 최종수정 2006-08-31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무부는 사기와 배임,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인 변호사 7명에 대해 6개월간 업무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대상자는 브로커로부터 100건이 넘는 사건을 알선받고 3억원이 넘는 금품을 준 혐의로 1,2심 유죄가 선고된 이모, 한모 변호사와 공무원에 대한 청탁 명목으로 2천6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하급심에서 유죄가 선고된 배모 변호사 등입니다.
지난 1993년 3월

변호사법이 개정된 이후 변호사들에게 법무부 장관의 업무정지 명령이 내려지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법무부는 공소 제기로 변호사 등록이 취소될 가능성이 높고 업무를 계속할 경우 의뢰인이나 공공의 이익을 해할 위험성이 높아 보이는 변호사들이 업무정지 명령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류호정, 원피스 복장에 일부 누리꾼 막말…진중권 "국회복 따로 있나"
  • KBS 라디오 생방송 중 난동 피운 40대 남성 현행범 체포
  • 서초구청, 하나은행 서초동지점 직원 확진 알려
  • 친구 살해 후 여행용 가방에 유기 혐의 20대 2명 구속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베이루트 폭발참사 원인, '테러 원료' 질산암모늄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