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범죄자, 전짜발찌 찬 채 피해여성 찾아가 협박

기사입력 2012-08-10 14:51

성범죄로 복역하고 출소한 뒤 피해자를 찾아가 보복 협박을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이같은 혐의로 55살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성범죄로 1년을 복역하고 출소한 김 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6시 반쯤 자신이 강제추행했던 59살 정 모 씨의 식당을 찾아가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술에 취해 주민센터를 찾아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지정해 달라고 전자발찌를 보여주며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정설민 / jasmine83@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