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하철 직접 몰아보니…"소중함 느껴요"

기사입력 2012-08-12 05:03 l 최종수정 2012-08-13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하철 기관사들이 머무는 운전석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한 적 많으셨죠?
우리 아이들이 직접 기관사의 하루를 체험해봤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하철 운전석에 개구쟁이들이 모였습니다.

신기한 듯 버튼도 눌러보고 조종기도 만지작거립니다.

- "나 여기 처음 와봐" -

안내 방송도 해봅니다.

▶ 인터뷰 : 노진섭 / 기관사 체험 중학생
- "지금 역은 홍대입구이고요, 내리실 문은 왼쪽입니다."

서울 지하철 2호선을 한 바퀴 도는 데 걸리는 시간은 1시간 28분.

기관사는 이 가운데 꼬박 1시간은 어두운 터널 속에 있어야 합니다.

아이들은 이런 어둠을 뚫고 달리는 지하철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 인터뷰 : 김종찬 / 기관사 체험 초등학생
- "뭔가 나타날 것 같기도 하고 이쪽에서 보니까 게임처럼 생겼어요. "

서울에서만 하루평균 6백만 명 이상이 타는 지하철.

기관사 체험은 아이들에게 지하철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값진 기회가 됐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just@mbn.co.kr ]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