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IOC, 박종우 '독도 세리머니' 조사

기사입력 2012-08-12 14:05 l 최종수정 2012-08-12 16:29

【 앵커멘트 】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 박종우가 어제 일본전에서 이긴 뒤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쓰인 종이를 들고 세리머니를 펼쳤는데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이 세리머니를 정치적 행동이라며 문제삼고 나섰습니다.
윤범기 기자입니다.


【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동메달 시상식.

17명의 선수만 있고 미드필더 박종우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가 박종우의 시상식 참석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IOC는 박종우가 3-4위전 직후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경기장을 뛰어다는 걸 문제삼았습니다.

IOC는 올림픽 무대에서 정치적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올림픽 헌정에도 '경기장에서 정치적 활동을 벌이면 메달 박탈 등 징계에 처할 수 있다'고 규정해놨습니다.

IOC는 이에 따라 국제축구연맹, FIFA가 박종우의 징계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동메달 수여를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긴급히 진화에 나섰습니다.

선수가 흥분한 상태에서 관중이 건넨 종이를 들고 뛴 것일뿐, 사전에 준비된 세리머니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축구협회는 FIFA에 이같은 내용의 독도 세리머니에 대한 진상조사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박용성 / IOC 위원
- "오는 16일 이후에 사건 진상결과가 나오고 처리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종우는 일단 빈손으로 귀국한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박종우의 메달 박탈 가능성을 일제히 보도하며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범기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