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파공작원 행세로 돈 뜯은 일당 입건

기사입력 2012-08-13 16:19

인천 중부경찰서는 북파공작원 출신인 것처럼 행세하며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54살 허 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허 씨 등은 지난

1년 5개월 동안 인천시 무의동 한 해수욕장 자동차 캠핑장에 들어가 '북파공작원 출신'이라며 주인 55살 최 모 씨로부터 돈을 빼앗는 등 모두 천3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건설 사업권을 따준다며 북파공작원 관련 단체로부터 얻은 명함과 차량 스티커를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