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세 아들 숨지게 한 母, 인근 주민 인터뷰 "내 전화기 빌려…"

기사입력 2012-08-13 16:43 l 최종수정 2012-08-13 16:45

세 아들을 숨지게 비정한 여성의 사건 전 행각이 밝혀졌습니다.

13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아들 3명을 질식사시킨 엄마 김씨의 사건이 소개됐습니다.

모텔 인근 주민은 “8일 날일 거다. 모텔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와서 내 전화기를 빌려 4~5분 간 통화했다”며 당시 기억을 회상했습니다.

주민은 “나중에 형사가 오더니 그 여자 사진을 보여줬다. 그 뒤에 앰뷸런스도 오고 형사들도 찾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씨는

검거 당시 숨진 아들 셋을 객실 침대에 눕혀놓고 쪼그리고 앉아 멍하니 숨진 아이들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전해져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김씨의 남편은 한 방송국 공채 탤런트 출신 중견 탤런트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동안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기 위해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