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새누리당, 현기환 전 의원 제명 '16일 처리'

기사입력 2012-08-13 20:03 l 최종수정 2012-08-13 20:43

【 앵커멘트 】
새누리당이 오늘(13일)로 예정됐던 현기환 전 의원의 제명안 처리를 16일로 미뤘습니다.
당시 비대위원장이었던 박근혜 후보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총선 당시 공천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현기환 전 의원에 대한 제명 결정이 보류됐습니다.

▶ 인터뷰 : 홍일표 / 새누리당 대변인
- "현기환 전 의원이 재시 청구를 하는 바람에 당헌 당규상 재심 청구에 관한 당 윤리위원회의 심사 결과를 보고 난 후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른 재심 권리를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현영희 의원과 현기환 전 의원이 수차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 현영희 의원은 내일(14일), 현기환 전 의원은 16일 출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제명안 처리가 16일로 연기된 가운데, 박근혜 당시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필요성도 본격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대선 경선 관리위원회는 박근혜· 김문수 경선 후보 측에 주의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수한 / 경선관리위원장
-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단정적으로 표현하거나 표시함으로써 당 화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박근혜 후보에 대해서는 선대위에서 입당하지 않은 사람에 대해 입당을 권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