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진룡 전 차관 곧 소환...정책라인 사법처리 될 듯

기사입력 2006-09-06 10:27 l 최종수정 2006-09-06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의혹에 대한 검찰수사가 문화관광부를 직접 겨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을 비롯해 전현직 문광부 실무자 6~7명을 출국금지하고 조만간 이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김지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과 곽영진 국무조정실 교육문화심의관, 김용삼 감사지원팀장 등 6~7명이 출국금지 됐습니다.

이들은 경품용 상품권이 도입된 지난 2001년부터 발행업체 인증제가 지정제로 전환된 지난해까지 실무를 담당했습니다.

검찰은 문광부의 정책적 잘못과 개인 비리에 대한 첩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유 전 차관은 상품권 도입 당시 문광부 고시를 마련했던 만큼 반드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게임기 심의 과정과 상품권 도입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또 계좌추적를 통해 자금 흐름을 확인하는 한편, 정관계 로비의 창구로 지목된 한국 어뮤즈먼트산업협회 등의 구체적 역할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실무자들에 대한 소환 이후에는 문광부 정책 라인에 대한 줄소환과 사법처리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문광부가 '도박칩'과 다름 없는 상품권 발행 허가를 내준 경위와 특정 업체에 대한 특혜 의혹, 그리고 자격 미달 업체를 발행업체로 선정한 이유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지만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 국내대학에 유학왔다 중도포기, 10명중 7명 불법체류자"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