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내흔·김윤규 씨 등 실형 선고

기사입력 2006-09-07 11:52 l 최종수정 2006-09-07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조원대의 현대건설 분식회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내흔·김윤규 전 현대건설 대표와 김재수 전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2년6월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이씨와 김씨 등 전 대표들이 부사장 주도로 이뤄진 분식회계를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최고 경영자로서의 의사결정 위치를 감안하면 분식회계에 가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표와 김 전 부사장은 1조원대의 분식회계로 715억원을 대출받아 1조108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고, 김 전 대표는 2천228억원을 대출받아 회사채 9천375억원을 발행하고 3억원의 비자금을 자민련에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젤렌스키, 러시아 군인들에 "항복하라, 비밀 보장한다"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