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딱지 상품권' 발행업체 대표 체포

기사입력 2006-09-07 16:32 l 최종수정 2006-09-07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은 '딱지 상품권'을 유통시킨 혜성프리텔을 압수수색해 상품권 134만장을 확보하고 대표 최모씨를 체포했습니다.
이 회사는 상품권이 지정제로 바

뀌면서 발행자격을 박탈당한 뒤 사행오락실 등에서 도박용 칩으로만 사용되는 소위 '딱지 상품권'을 발행해 왔습니다.
검찰은 또 이 회사 관계자가 상품권 발행 지정을 위해 게임산업개발원 담당자에게 수백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할 것을 토대로 로비 의혹도 함께 수사할 방침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장당 500원'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첫날…웰킵스몰 마비
  • 달리는 구급차서 대원 2명 폭행한 60대 입건
  • '강간 상황극'에 넘어간 성폭행범 "연기인 줄"
  •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효과에 상한가
  • 한경대,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퇴학 처분
  • 장제원 아들 장용준 기다리던 취재진들 당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