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식투자 실패하자 협박한 경찰관

기사입력 2012-11-01 19:11 l 최종수정 2012-11-02 0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현직 경찰 간부가 자신이 수사 중이던 참고인으로부터 전해 들은 투자정보로 주식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보자 협박해 돈까지 뜯어냈습니다.
전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09년 당시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근무 중이던 이 모 경감은 조사 중인 사건의 참고인으로부터 솔깃한 정보를 들었습니다.

투자전문가였던 A 씨로부터 투자정보를 전해 들은 겁니다.

A 씨의 말을 듣고 이 경감은 큰돈을 주식에 투자했지만, 주가가 떨어져 결국 천여만 원을 잃었습니다.

화가 난 이 경감은 참고인 자격에서 언제든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수 있다며 A 씨를 협박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이 잃은 돈에 기대이익까지 계산해 3천만 원을 요구한 겁니다.

계속되는 협박에 A 씨는 결국 이 경감에게 1천5백만 원을 뜯겼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참고인한테 (들은) 주식을 투자했다가 깡통이 됐다고…. 그 일 관련해서 보직해임하고 대기발령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이 경감을 구속하는 한편 여죄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전정인입니다.[jji0106@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영상] 문 대통령 "한미, 한중 관계 모두 중요…시진핑 조기 방한 실현 노력"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문 대통령 "윤석열, 한마디로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