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게임 상품권업계 1차 수사 이번주 종료

기사입력 2006-09-17 17:32 l 최종수정 2006-09-17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에 대한 상품권 업체의 검찰의 수사가 이번 주에 1~2명을 추가 구속하는 선에서 1차로 마무리되고 폭력조직의 개입과 정관계 로비 의혹 쪽으로 전환될 전망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비자금 조성이나 횡령 등 혐의가 포착된 상품권 업체 대표

1~2명을 금주에 사법처리하고 이들과 연계된 브로커나 폭력조직 등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수사로 그동안 딱지 상품권 발행·유통 혐의로 혜성프리텔 최모 대표가 구
속되는 등 다른 업체도 이번주에 걸쳐 사법처리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 공수처 비토권이 뭐길래?…민주당 '곤혹'
  • 휠 고의 훼손한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나도 당했다"
  • 트럼프가 극찬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서 큰 효과 발휘
  • 수능 책상 칸막이 설치 논란…"74억 플라스틱 쓰레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