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교통사고' 시크릿, 부상당하더니 끝내…'충격'

기사입력 2012-12-24 20:48 l 최종수정 2012-12-24 20:52


교통사고로 갈비뼈 부상을 당한 걸그룹 시크릿 징거가 퇴원했습니다.

24일 시크릿 소속사 측은 “징거가 오늘 병원에서 퇴원해 지방에 있는 부모님 댁으로 갔다. 당분간 집에서 요양할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행히 상태가 많이 호전 됐지만 갈비뼈를 다친 만큼 뼈가 붙는 데 조금 더 시간이 걸린다”며 “현재로선 연말에 잡힌 스케줄에는 불참할 것 같다. 남은 멤

버들은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시크릿은 방송 녹화 일정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성산대교 남단에서 승합차가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 사고로 징거가 갈비뼈에 금이 가고 폐에 멍이 드는 부상을 입어 물리치료 전문 병원으로 옮기면서 집중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사진= 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