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창중 신임 대변인, 야권 인사 비방 논란

기사입력 2012-12-24 23:41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수석대변인으로 임명된 윤창중 칼럼세상 대표가 야권 인사를 노골적으로 비방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됩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지난 18일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전 후보를 지지한 정운찬 전 총리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김덕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을 비난하며 '정치적 창녀'라고 표현했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가 사퇴를 선언한 지난달 23일에는 안 전 후보를 '간교한 인간'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윤 수석대변인은 한국일보와 KBS, 세계일보를 거쳐 1999년 문화일보로 옮긴 뒤 논설위원과 논설실장으로 활동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