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화이트 크리스마스…"소외된 이들에게 은총이"

기사입력 2012-12-25 06:04 l 최종수정 2012-12-25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24일)부터 전국 성당과 교회에서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기리는 성탄절 미사와 예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3년 만에 찾아온 성탄 전야의 하얀 눈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습니다.
엄해림 기자입니다.


【 기자 】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성가가 울려 퍼집니다.

성탄 자정 미사를 집전한 염수정 대주교는 소외되고 가난하고 병든 이들, 물질적·정신적으로 고통 겪는 모든 이들에게 성탄의 은총이 내리기를 기원했습니다.

▶ 인터뷰 : 염수정 / 대주교
- "예수 성탄은 모든 사람에게 기쁜 소식이지만 특히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 병들고 소외된 사람들에게는 더 큰 기쁨이 됩니다."

시민들은 눈 내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만끽했습니다.

입김이 하얗게 서리는 추운 날씨지만 연인, 가족과 함께하는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즐겁기만 합니다.

▶ 인터뷰 : 이재호 / 경기 성남시
- "여자친구와 나와서 구경도 하고, 따뜻하게 시간도 보냈어요."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성탄절.

오늘 낮 12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대축일 미사가 열리는 것을 비롯해 전국의 교회와 1천600여 개 성당에서도 예배와 미사가 진행됩니다.

MBN뉴스 엄해림입니다. [umji@mbn.co.kr]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