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밥상…어떻게 달라질까?

기사입력 2012-12-26 20:04 l 최종수정 2012-12-27 16:32

【 앵커멘트 】
박근혜 당선인이 대통령에 취임하면 청와대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이 가운데 대통령의 식성과 기호에 따라 구성되는 청와대 밥상은 어떻게 달라질지, 이준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현미 떡국을 즐겨 먹었던 이승만 대통령.

김영삼 대통령은 칼국수를, 김대중 대통령은 홍어회를 좋아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쇠고기 국밥을 즐겼고, 이명박 현 대통령은 생선류를 자주 찾습니다.

그렇다면, 박근혜 당선인을 맞는 청와대의 밥상은 어떻게 변할까?

박 당선인은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의 영향으로 담백한 채소가 들어가는 한식을 즐겨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인터뷰 : 손성실 / 박정희 대통령 당시 청와대 요리사
- "옛날부터 우리 한식, 채소 비빔밥 같은 토속적인, 된장찌개라든지 그런 음식을 많이 즐기셨고요. 밥을 다 드신 후에는 숭늉을 즐겨 드셨는데 지금도 어느 식당에 가서는 숭늉을 드신다고 합니다."

이 외에도 당선인은 술을 잘 마시지 않고, 육식보다는 채식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육식을 따로 가리는 것은 아니어서 갈치조림이나 닭갈비도 종종 먹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식 다음으로는 중식을 즐기는 편입니다.

박 당선인의 소식 습관 때문에 청와대 요리사들이 조금은 덜 바빠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MBN뉴스 이준희입니다.[ approach@mbn.co.kr ]


영상취재: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