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적합업종 선정 연기…대기업 빵집인가? 소상공인인가?

기사입력 2012-12-27 20:04 l 최종수정 2012-12-27 22:02

【 앵커멘트 】
프랜차이즈 빵집은 대기업일까요? 중소기업일까요?
이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것으로 기대됐던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이 벽에 부딪혔습니다.
김태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을 운영하는 이재광 씨는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 인터뷰 : 이재광 / 프랜차이즈 빵집 운영
- "단지 대기업 프랜차이즈 상호를 달고 장사한다는 걸로 간혹 대기업으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희도 똑같은 골목상권에서 자영업을 하는 자영업자입니다."

하지만 동네 빵집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김용현 / 동네 빵집 운영
- "최소한 프랜차이즈 하려면 4~5억 원은 들어가야 하는데 소상공인이라고 볼 수 없지 않습니까?"

동반성장위원회의 서비스 분야 중기 적합업종 선정도 이 벽에 부딪혀 한달 연기됐습니다.

▶ 인터뷰 : 유장희 /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 "큰 상호 밑에서 가맹점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그런 점포일 경우에 생계형으로 볼지 아니면 대기업의 일부분으로 봐야 될지…."

운영 주체의 판별 여부는 업체의 존폐까지 위협할 수 있어 업계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김태일 / 기자
- "동네 빵집으로 봐야 할 것이냐 대기업 빵집으로 봐야 할 것이냐. 빵집 운영 주체를 둘러싼 논쟁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이현숙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