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울산 작업선서 실종된 고교생 시신 인양

기사입력 2012-12-30 18:18 l 최종수정 2012-12-31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울산 신항 작업선 침몰 사고 발생 17일 만에 사고 해역에서 6km 떨어진 바다에서 실종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오늘(30일) 오후 2시 40분쯤 울주군 온산읍 강양항 동쪽 2km 해역에서 전남 모 고교 3학년 19살 홍성대 군 시신을 인양했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초 졸업을 앞두고 취업한 홍 군은 친구 2명과 함께 현장실습을 나왔다가 홀로 실종돼 주위를 안타깝게 한 바 있습니다.
홍 군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이번 사고의 실종자 수는 모두 4명으로 줄었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