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경평가서 단계마다 모두 공개

기사입력 2006-09-27 17:47 l 최종수정 2006-09-27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환경영향평가 시에 모든 평가서를 단계마다 최고 4번까지 공개하고 사업규모가 30% 이상 바뀌면 주민의견을 다시 들어야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법이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환경부는 환경·교통·재해 등에 관한 영향평가법을 환경영향평가에 주민참여를 확대한 환경영향평가법으로 바꿔 입법예고하고 국회동의를 거쳐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평

가서 작성 계획서와 초안, 본안과 협의의견, 사후환경영향 조사서 등을 환경영향 정보지원시스템을 통해 공개해야 합니다.
한편 환경영향이 적은 사업의 경우 초안 평가와 본안 평가를 하나로 통합한 간이평가절차가 도입돼 협의기간이 현재 12개월에서 3개월 이상 단축될 전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