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성권 의원 "명품 짝퉁 1위는 샤넬"

기사입력 2006-09-29 09:47 l 최종수정 2006-09-29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서 적발된 가짜 명품 가운데 프랑스 샤넬 상표를 단 제품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나라당 이성권 의원이 29일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올 8월까

지 국내에서 적발된 해외상표 위조 건수는 모두 7천 6백여건이며, 이 가운데 샤넬 상표의 제품이 1천260건에 달했습니다.
이어 프랑스제인 루이뷔통이 840여건으로 나타났고, 네덜란드의 까르띠에가 621건, 이탈리아 구찌와 페라가모가 각각 542건과 409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천지 협박에 불안" 추미애,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어제 해제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포항시청 공무원 음주측정 거부 후 또 운전하다 사고…현행범 체포
  • 백악관 비밀경호원, 무장남성에 총격…트럼프 코로나 19 브리핑 중단
  •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