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정원 여직원 사건' 핵심 참고인 출국금지

기사입력 2013-02-18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가정보원 여직원 29살 김 모 씨의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핵심 참고인인 42살 이 모 씨에 대해 며칠 전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김기용 경찰청장은 오늘(18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씨에 대해 조사

할 필요성이 있다"며 출국금지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씨가 아직 참고인 신분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혐의가 드러나기 전까지 강제 수사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김 씨에게 아이디 5개를 건네받아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 정부와 여당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원중희 / june12@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5년 넘으면 5000만 원…"청년 도약계좌 내년 출시"
  • 서울지하철 내일 총파업 예고…노사 '인원 감축' 놓고 마지막 협상
  • [카타르] 고개숙인 손흥민에 말없이 안아준 구자철…"내 마음이 찢어진 하루"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