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투자할 곳 없다"…단기자금 666조 '사상최대'

기사입력 2013-02-18 20:05

【 앵커멘트 】
요즘 저금리에 증시도 지지부진, 부동산마저 침체돼 마땅히 돈 묻어둘 곳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갈 곳 잃은 단기 자금이 무려 666조로 사상최대 규모로 불어났습니다.
은영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고수익 투자처로 각광받던 주식시장,

투자자들의 외면 속에 지난해 초 이후 거래대금이 거의 반 토막의 됐습니다.

저금리에 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평균 3%, 2%대 후반까지 떨어진 곳도있습니다.

▶ 인터뷰 : 심선숙 / 국민은행 VIP 영업부
- "고금리와 안정성을 추구하시는데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상품 자체가 저금리 상태이다 보니까 많지 않아서…."

부동산시장은 정부의 각종 부양정책에도 약발이 먹히질 않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돈이 단기로 움직이면서 무려 666조 사상최대치를 경신했습니다.

▶ 인터뷰 : 김완중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 "경기부진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개인들 또한 장기투자를

꺼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일부 공격적인 투자자들은 정기예금보다 수익률이 높은 ELS나 DLS 등 증권사 파생상품에 관심을 돌리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은영미 / 기자
- "투자한 만큼 안정적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 한 시중자금의 단기화 현상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은영미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