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CNK 주가조작 혐의 김은석 전 대사 등 5명 기소

기사입력 2013-02-19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NK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 대사와 CNK 임직원 등 총 5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는 CNK 카메룬 다이아몬드 개발사업과 관련해 허위 보도자료를 배

포해 주가를 띄운 혐의로 김 전 대사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CNK 전 이사인 임 모 변호사와 CNK 고문 안 모 씨를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CNK가 발표한 다이아몬드 추정매장량인 4.2억 캐럿은 CNK가 임의로 계산한 숫자라고 판단하고, 이같은 내용으로 보도자료를 만든 김 전 대사 등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