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병 85%, 사망 보상금 불만"

기사입력 2006-10-01 12:47 l 최종수정 2006-10-01 1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군 복무 중인 사병 중 85%는 사망시 지급되는 보상금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73.7%는 사망보상금이 1억원 이상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가보훈처가 지난 8월 육·해·공군 사병과 전·의경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

과를 열린우리당 강길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군 복무 중 사고에 대비해 민간 보험에 들고 있는 사병은 14.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 복무 중 사망한 사병의 수는 지난 2003년 139명, 2004년 13
2명, 지난해는 127명이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트럼프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착용...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쓰는 거 좋아해"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아베, 日 입국 제한 완화…"한국·중국보다 대만 우선"
  •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누적 161명
  • 밤 전국 장맛비 확대…남부 중심 300mm↑ 많은 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