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초고령 사회 '눈앞'...노인들 "돈 문제 걱정"

기사입력 2006-10-01 16:22 l 최종수정 2006-10-02 0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는 2018년에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2026년이면 초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또 이들 노인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돈 문제'로 나타났습니다.
진승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7월 현재 우리나라 총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 비중은 9.5%를 차지해 지난해의 9.1%에 비해 0.4%포인트 높아졌습니다.

10년 전인 1996년 6.1%에 비하면 3.4%포인트나 상승했습니다.

10년 전에는 생산가능인구 11.6명이 노인 1명을 먹여살렸지만, 이제는 7.6명이 노인 1명을 먹여살려야 하는 것입니다.

통계청은 이같은 추세라면 2018년에는 노인인구비율이 14.3%가 돼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2026년에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노인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입니다.

지난해 노인부부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16만원으로 비노인가구 소득 300만원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38.7%에 불과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의 44.6%는 건강이나 소외감이 아닌 경제 문제를 가장 어려운 점으로 꼽았습니다.

노인의 절반이 넘는 58%가 취업하기를 희망했고,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도 생활비에 보탬이 되기 때문이란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지난해 노인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16만 원으로 주 소득원은 이전소득이었습니다.

mbn뉴스 진승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양천구 탁구장·리치웨이 관련 'n차 감염' 확산
  • 서울시 3차 추경안 2조2천억 규모 편성
  • 도쿄 유흥가서 코로나 재확산 '비상' 집단감염
  •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동굴 구조 작업 중 실종된 경찰관 숨진 채 발견
  • '코코넛 폭탄'으로 목숨 잃은 임신한 코끼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