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사받는법'기고 검사 비 수사부서로

기사입력 2006-10-20 09:32 l 최종수정 2006-10-20 09: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은 모 일간지에 '수사 제대로 받는 법'을 기고했던 형사 4부 소속의 금태섭 검사를 총무부로 발령냈습니다.
검찰은 피의자를 상대로

검찰에 와서 아무 일도 하지 말라고 조언하는 검사에게 수사를 맡길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금 검사는 지난달 '피의자로 조사를 받을 때 아무 것도 말하지 말고 변호인에게
모든 것을 맡기라'는 내용의 일간지 기고를 시작했다가 '검찰총장 경고' 처분을 받은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