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연예계 음주비상…'술이 뭐기에'

기사입력 2013-05-30 20:00 l 최종수정 2013-05-30 21:07

【 앵커멘트 】
음주로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은 비단 김상혁 씨뿐만이 아닙니다.
술이 화근이 돼 발목을 잡힌 연예인들, 박통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배우 박시후 씨의 성폭행 의혹 사건.

역시 술이 화근이었습니다.

연예인 지망생 이 모 씨가 만취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박 씨를 경찰에 고소한 것.

▶ 인터뷰 : 박시후 / 배우 (지난 3월)
-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사건 당일의 진실은 경찰 조사를 통해서 명백히 밝혀 드리겠습니다."

피해자의 고소 취하로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박 씨의 이미지는 크게 실추됐습니다.

술에 취해 지나가는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된 김상혁 씨는 지난 2005년에도 음주 뺑소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김 씨는 선고와 함께 모든 방송에서 퇴출당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사건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씨가 밝힌 해명은 비난 여론에 불을 지피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상혁 / 그룹 '클릭비' 출신
- "음주 사실은 인정하나 음주 운전은 하지 않았습니다."

개그맨 유세윤 씨도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명예를 손상시켰습니다.

유 씨는 서울 강남에서 경기도 고양까지 30km가량을 음주상태에서 운전한 뒤 경찰에 자수했고, 결국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잊을만하면 등장하는 연예인들의 음주 사건 사고.

수많은 팬과 청소년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위치에 걸맞은 책임과 절제가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