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념 전 부총리 아들 영국서 사고사

기사입력 2006-10-24 09:52 l 최종수정 2006-10-2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념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의 아들 진강 씨가 영국 런던 근교 기차역에서 선로 감전사고로 사망했습니다.
진 씨는 그제 저녁 10시쯤 런던

행 상행선을 타려고 기다리던 중 선로에 떨어져 감전됐으며 당시 함께 있던 동생 진율 씨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변에서는 진 씨가 실족해 선로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아직 선로에 떨어진 정확한 이유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깜짝 '7월 입당' 이유는…확장성 한계·지지율 방어
  • 이재명-이낙연, '경기북도청 설치' 충돌
  • 법규위반 차만 골라 보험금 갈취 '4년간 45번'
  • '강철 멘탈' 안산도 3관왕에 울음…"저도 박지성·김연아처럼"
  • '노마스크' 박수홍 결혼 축하파티에…11명 방역수칙 위반 신고
  • [영상] 해수욕장서 골프 연습한 男 "물고기한테 사과했다" 비아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