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다미로 김용환씨 20억 사기 당해

기사입력 2006-11-01 18:32 l 최종수정 2006-11-01 1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동부지검은 아파트 건설사업에 참여하면 분양수익의 일부를 지급하겠다고 속여 경품용 상품권 발행업체인 안다

미로 대표 김용환씨로부터 20억원을 뜯어낸 혐의로 50살 백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백씨는 2000년 6월쯤 게임기 개발 사업으로 자금을 모은 김 씨에게 아파트를 지을 예정인데, 20억원을 투자하면 분양수익 15%를 이익금으로 지급하겠다고 속여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님, 말문 막히시면 원론 답변"…'조작 사진' 논란 확산
  • 여론조사 뭐가 맞아?…文 지지율, 하루 만에 43.6→37%
  • '시진핑 패딩' 화제에…중국 의류업체 주가 10% 급등
  • 유럽의약품청 해킹…셀트리온 '렉키로나주' 문서 유출 가능성
  • 임종석 "일본처럼 문 닫는 가게 월 300만원 지원"…대선행보 시동?
  • [영상 포함]중학생, 경전철서 노인 폭행…경찰 수사 착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